[상주]기고문 - 우리가 할 수 있는 모세의 기적, 소방차 길 터주기

기사등록 : 2019.12.23 (월) 21:23:56 최종편집 : 2019.12.23 (월) 21:23:56      



상주소방서 서성119안전센터
소방사 백인성

차가운 바람에 길이 한산해지며 따뜻한 커피가 생각나는 겨울이 왔다. 크리스마스, 송년회와 함께 새해맞이준비 등의 여유를 즐기는 국민들과는 달리, 이 계절은 우리 소방공무원들에게는 촉각을 곤두세우며 근무해야하는 때이기도 하다. 추운 날씨 속에 전열기구 사용이 많아지게 되면서, 가정 내 화재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블랙아이스로 인한 사고와 건조한 날씨에 쉽게 번질 수 있는 산불 등 언제 어떤 위험이 생길지 모르는 계절이 바로 겨울이다.

출근을 하여 각종 업무를 하면서도 혹시나 울릴 출동 벨소리에 촉각을 곤두세우게 되고 시간, 장소가 정해져 있지 않은 사건ㆍ사고에 있어서도 신고를 가장 먼저 듣게 되는 사람은 우리 소방공무원일 것이며, 1분 1초라도 빨리 현장에 도착하여 국민의 생명ㆍ신체 및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한다.

국민들을 지키기 위해 신속하게 현장으로 출동하지만, 일명 ‘골든타임(Golden Time)’ 5분을 지나 현장에 도착하게 되는 경우도 많은데 이러한 상황은 좁은 골목길에 있어 진입이 어려운 구간이나, 출ㆍ퇴근길, 공휴일에 자주 발생한다. 이렇게 교통체증이 심할 때 우리 모두 한 마음 한 뜻으로 ‘모세의 기적’과도 같은 소방차 길 터주기를 통해 도와 줄 수 있다.

편도 1차선 도로에서 출동 중인 소방 차량을 만났을 때는 도로 우측의 가장자리로 붙어 멈춰 서야 하며, 2차선 도로에서는 소방 차량이 1차선으로 달려갈 수 있도록 양보운전을 해주는 것이 좋다. 편도 3차선 이상의 도로일 경우 소방차량이 2차선으로 갈 수 있도록 일반 차량은 1차선, 3차선 등 좌우로 나누어 길을 터주면 골든타임을 지키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불가피한 교통량 증가는 막을 길이 없지만, 소방차량에 대한 양보의식 개선과 밀집지역 등의 무분별한 불법 주정차를 하지 않는다면 위험한 상황에 처한 요구조자에게 우리의 손길이 한 걸음 더 빨리 닿을 수 있지 않을까?

기사등록 : 채널영남 / kiacrd@hanmail.net

# [채널영남 상주방송]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tv
92
EM
70
910
LG
44
134
AI
많이 본 뉴스
[상주]상주시장재선거 박 두..
[상주]한마음상주밴드, 난방유..
[상주]제76대 조창배 상주경찰..
[상주]조성희 권한대행, 돈사..
[상주]어울림상주 모임, 사랑의..
[상주]십시일반 기부한 적십자..
[상주]사회복지과, 설맞이 사랑..
[정치.행정.의회]김성환 상주시..
[상주]상주시, 2020년 유기질..
[상주]상주시장재선거 예비후보..
[상주]상주교회, 이웃돕기 성금..
[상주]남원동, 설 맞이 사회복..
[상주]상주경찰서, 상주시 종합..
[상주]인기 치솟는 농업미생물..
[상주]외남면 행복한 설 명절..
[상주]상주시, 설 명절 맞아 비..
[상주]상주향교, 제2회 효열부..
[상주]구서교회 이웃사랑 물품..
[상주]경자년 설맞이 전통시장..
[상주]상주소방서, 2019년 화재..
포토 뉴스
[상주]상주방송 상주톡 195회-이하영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상주소식
[상주]상주톡 194회- 이하영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상주소식(채널영남, KT 올레TV 789번)
[상주]지역아동센터에 산타가 찾아왔습니다
[상주]상주톡 190회- 정지우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상주소식(채널영남, KT 올레TV 789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