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상주기온 평년보다 1.4℃ 상승 감꼭지나방 월동유충 예년보다 섭식활동 빨라져, 피해 확산 우려

- 감 재배농가 조기방제 시급 -

기사등록 : 2019.04.26 (금) 12:24:48 최종편집 : 2019.04.26 (금) 12:24:48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소장 송인규)에서는 경북지역 감 주산지인 상주에서 감나무의 주요 해충인 감꼭지나방의 월동유충의 섭식활동이 평년보다 빨라 많은 피해가 우려 되므로 감꼭지나방에 대한 조기방제를 실시할 것을 당부했다.



감꼭지나방의 월동유충은 4월 하순경 월동에서 깨어나 본격적인 섭식활동을 시작하는데 올해 병해충 조사 결과 평년보다 약 10일정도 빠른 4월 20일경부터 감나무 신초에 피해를 입히고 있다고 하였다. 이는 2018년 11월부터 2019년 4월까지의 평균기온이 상주 평년 수준 약 1.4℃ 높아 감꼭지나방이 월동에서 깨어나 생장을 시작하는 유효적산온도의 달성되는 시기가 앞당겨진 것으로 분석되었다고 전하였다.

감꼭지나방의 방제는 보통 5월 중순경으로 알려져 있으나 금년도에는 4월 하순경으로 방제시기를 앞당겨야 처리하여야 한다고 전하였다. 현재 감과원을 예찰하여 신초부위에 유충의 배설물이나, 잎말림증상이 발견 될 경우 유충에 의한 피해이므로 조속히 적용약제를 처리하여야 한다고 하였다. 월동에서 깨어난 1세대 유충은 신초만 가해하여 비교적 경제적 손실이 적지만 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8월부터 깨어나는 2세대 유충의 밀도가 높아지고 2세대 유충은 열매 속으로 들어가 과육을 먹으며 성장하고 피해를 받은 열매는 상품성이 떨어지고, 조기낙과를 유발하여 직접적인 경제적 손실을 초래한다고 하였다.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연구소 조신혁 연구사는“온난한 겨울기온 및 지속되는 높은 평균기온으로 인해 감꼭지나방의 월동유충의 피해가 빨리 나타났으며, 현재 100개 신초 중 3~4개의 신초가 유충에 의한 피해를 입고 있으므로 지속적으로 과수원 내 병해충 예찰을 하여 방제시기를 놓치지 않고 적용약제를 살포하여야 감꼭지나방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라고 하였다.

기사등록 : 정지우 / 1991537@naver.com

# [채널영남 상주방송]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tv
119
.
MOU
EM
영상
LG
AI
소방
많이 본 뉴스
[상주]상주시, 『대한민국 축구..
[상주]북문동, 훈훈한 가을이..
[상주]“선생님! 스승의 날에는..
[상주]봄 가뭄 극복 모내기 현..
[상주]- 일회용 종이컵 사용 줄..
[상주]내서면, 영농현장방문 소..
[상주]함창명주테마공원 100만..
[상주]임이자 국회의원, 상주..
[상주]19일 19시에는 ‘엄마도..
[상주] 음식점
[상주] 제11회 2019 상주 부부..
[상주]농촌지도사 선생님, 감사..
[상주]상주시의회, 경상북도의..
[상주]상주시 새마을회, 이웃사..
[상주]화북면으로 곰취 맛보러..
[상주]논을 밭으로 만드는 무굴..
[상주]상주서, 학교밖청소년 검..
[상주]상주시 관광홍보단「상주..
[상주]상주경찰서, 을지태극연..
[상주] 공성면, 농업분야 보조..
포토 뉴스
[상주]상주톡 178회- 정지우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상주소식(채널영남, KT 올레TV 789번)
[상주]상주톡 177회- 정지우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상주소식(채널영남, KT 올레TV 789번)
[상주]상주톡 175회- 정지우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상주소식(채널영남, KT 올레TV 789번)
[상주]상주톡 174회- 정지우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상주소식(채널영남, KT 올레TV 789번)